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개미지옥처럼 망해…음식점 허가총량제도 생각"(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자살할 자유는 자유 아냐"…논란 일자 李측 "안타까움 표현한 것"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7일 코로나19로 요식업 폐업이 속출하는 상황과 관련, '음식점 허가총량제' 도입을 언급해 정치권 논란으로 이어질 조짐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관악구 신원시장에서 열린 전국 소상공인·자영업자들과의 간담회에서 "하도 식당을 열었다 망하고 해서 개미지옥 같다.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도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