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디프랜드 라클라우드, 사용자 감지해 기울기 조절하는 침대 기술 특허 등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골이 방지해 수면 질 높인다'

사용자 코골이 원인 예측하고 침대 조정·행동 안내 제공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가 사용자의 움직임 등을 감지해 코골이를 방지하는 전동 침대 기술을 특허(제10-2265714) 등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특허는 취침 중인 사용자의 코골이 소리와 움직임을 감지해 침대를 움직이도록 했다는 점이 핵심이다. 침대에 설치된 소리 감지 센서와 움직임 감지 센서로 코 고는 사용자를 파악해 침대의 기울기를 조절하는 원리다.

센서를 통해 획득한 사용자 정보를 토대로 코골이 원인을 예측해 상황에 맞는 대응을 할 수 있다. 사용자의 목젖이나 혀가 코골이 원인인 경우에는 침대에서 사용자의 머리가 위치한 부분을 상승시키고, 후두 덮개가 원인인 경우 사용자에게 의료기관을 방문하라는 행동 안내 등 가이드 정보를 제공한다.

또 움직임을 감지해 사용자가 엎드려 자거나 옆으로 누워서 자면 사용자의 머리가 위치한 부분을 높이지 않고, 사용자가 정자세로 자는 경우에는 상승하도록 자동 조정한다.

이번 특허는 수면호흡장애를 유발하는 코골이를 방지하고 사용자의 안정적인 수면을 돕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바디프랜드는 이 특허 기술을 이태리 천연라텍스 침대 브랜드 ‘라클라우드’(La Cloud)에 적용할 계획이다.

라클라우드는 생산에서 봉제, 포장에 이르기까지 전 공장이 이탈리아 현지에서 이뤄지는 100% 천연라텍스 매트리스다. 천연 고무액을 부어 경화하는 통몰드 공법으로 제작해 쿠션감을 높였으며, 신체를 일곱 부위로 나눠 지탱하는 7존(7Zone) 시스템으로 체압을 고르게 분산하도록 했다.

바디프랜드는 이번 특허 등록으로 연구 개발 선도기업이라는 입지를 공고히 했다. 특허청이 발간한 '2019 의료기기 특허 동향 분석' 자료에서 치료 보조기기 분야 특허출원 1위를 기록한 바 있으며, 올해 10월 기준으로 국내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등 지적재산권 1124건을 출원해 그 중 456건을 등록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기술연구소, 디자인연구소, 메디컬 R&D센터 등 3대 융합연구조직을 통해 최근 5년간 안마의자 연구 개발에 약 740억원을 투자하며 헬스케어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5년 간 1000억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해 경쟁사들과 기술격차를 20년 이상 벌리겠다"며 "앞으로도 건강수명 10년 연장을 실현하기 위해 헬스케어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