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승부수 두려다 자충수…패만 다 드러내고 영장은 기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손준성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공수처 수사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는데요, 손 검사를 한 차례도 소환 조사하지 않고 바로 영장을 청구한 건 무리였다는 지적과 함께 수사 능력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손준성 검사 구속 여부를 판단한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이 부족하다며 기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