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학1타 강사' 현우진, 얼마 벌길래? 36억짜리 日 작가 그림 또 샀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현우진 인스타그램 캡쳐


메가스터디 수학 1타 강사인 현우진씨(34)가 또 경매를 통해 수십억원의 미술품을 구입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씨는 지난 26일 서울옥션 10월 경매에서 일본 작가 쿠사마 야오이의 ‘골드-스카이-네츠’(112.0×145.5cm)를 이날 경매 최고가인 36억5000만원에 낙찰받았다. 현씨는 당시 경매 현장에 직접 나와 번호판을 들고 응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칙적으로 작품을 낙찰받은 경매 참여자의 개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는다.

그러나 현씨는 인스타그램에 골드-스카이-네츠 사진을 올리며 작품을 낙찰받았다는 사실을 스스로 알렸다.

현씨는 지난 8월에도 “4th nets(4번째 망)”이라며 구매한 미술품들을 인스타그램에 인증한 바 있다.

‘4번째 망’은 현씨가 사들인 쿠사마 작품이 당시까지 총 4개라는 것을 뜻한다. 쿠사마의 미술품 다수에는 이름에 ‘망(Nets)’이 들어간다. 4개 작품의 도합 낙찰가는 108억5000만원이다.

파이낸셜뉴스

현우진 인스타그램 캡쳐


한편 현씨는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수학과를 졸업한 뒤 현재 메가스터디에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그의 연 수입은 2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강사들은 강의료 외 부가 수입도 짭짤하다. 대형 학원과 1~5년 주기로 계약할 때 받는 이적료(계약금 명목)가 수십억원에 달한다. 또 강사가 자체 제작한 교재 판매 수익도 본인 몫이어서 수입은 더욱 늘어난다.

현씨도 자신이 강의하는 교재는 전부 본인이 서술하고 집필했다. 현씨는 지난 2018년 자체 제작 교재인 '뉴런'을 99만권 팔았다고 밝혔다. 권당 2만8000원을 기준으로 계산해보면 교재 판매액만 277억원에 달한다.

이 밖에 커리큘럼별 교재도 따로 있어 이 모든 교재 판매액을 합하면 수입은 천문학적 수준으로 급증한다.
#메가스터디 #낙찰 #현우진 #36억 #쿠사마야오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