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기시다, 동아시아정상회의서 중국 겨냥 "해양진출 반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중국이 참석한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중국의 해양 진출에 반대한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기시다 총리가 27일(현지시간) 화상으로 참석한 EAS에서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EAS에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한국·미국·중국·일본 등 18개국이 참여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중국의 해양 진출을 겨냥해 "동중국해에서 일본의 주권을 침해하는 활동이 계속되어, 남중국해에서도 긴장을 높이는 활동이나 법의 지배에 역행하는 움직임을 볼 수 있다"며 "아세안을 포함한 각국과 심각한 우려를 공유하며 강력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각국에 대한 경제적 위압에 강력히 반대해 나가기로 했다.

또 기시다 총리가 홍콩과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상황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자 다른 나라들도 같은 인식을 드러냈다.

기시다 총리의 이러한 언급은 인도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각축전이 격화하며 갈등 관계인 중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을 낳는다.

한편 기시다 총리는 쿠데타가 진행 중인 미얀마를 둘러싸고 사태의 타개를 향한 아세안의 대처를 지지, 인도적 지원도 적극적으로 실시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