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AOK, 쌍둥이 합류 5일만에 2000만원 넘게 벌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리스 여자배구단 PAOK가 이재영 이다영(25) 쌍둥이 입단 후 얻은 이익 규모가 일부 공개됐다.

28일(이하 한국시간) 인터넷방송 ‘더 뉴스페이퍼’에 따르면 2021-22 그리스 여자배구리그 PAOK 홈경기 생중계 멤버십 가입자는 23일 3000명을 돌파했다.

PAOK는 두 자매의 선수단 합류 하루 뒤인 18일 매월 4.99유로(약 6800원)를 내면 이번 시즌 리그 모든 홈경기를 볼 수 있는 유튜브 패키지를 내놓았다. 출시 5일 만에 1만4970유로(2035만 원)가 넘는 수익을 냈다.

매일경제

이재영 이다영 합류 후 그리스 여자배구단 PAOK는 홈경기 생중계 유튜브 멤버십으로만 5일 만에 2000만 원 이상 수익을 냈다. © Α.Σ. Πανθεσσαλονίκειος Αθλητικός Όμιλος Κωνσταντινουπολιτώ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스 신문 ‘스포르타임’은 이재영 이다영을 보러 PAOK 경기 현장을 찾은 한국인 남성 2명의 존재를 보도하기도 했다. 이들은 “(우리는 교민이 아니라) 한국에서 왔다”면서 현지 취재진의 촬영에 응했다.

PAOK는 코로나19 여파가 잦아들수록 이번 시즌 그리스를 찾는 쌍둥이 한국인 팬이 더 늘어나 유니폼 판매 등 효과가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이재영 이다영은 지난 2월 학교폭력 가해자로 드러나 대한민국배구협회로부터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했다.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2021-22 V리그 선수등록을 포기하면서 사실상 방출됐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