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18 시민군, 노태우 빈소 방문..."사죄했기에 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민군 상황실장을 맡았던 박남선 씨가 고 노태우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박 씨는 노태우 씨가 생전에 아들 노재헌 변호사를 통해 여러 차례 사죄를 구했기에 빈소를 찾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단 한 번도 사과 표명을 한 적 없는 전두환 씨를 향해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유족과 피해자들에게 용서를 구하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박 씨의 말 함께 들어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