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美 해군성 장관 “韓과 인도태평양 질서유지 협력 강화 원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서욱 국방부 장관(왼쪽)이 28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방한 중인 카를로스 델 토로 미국 해군성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를로스 델 토로 미국 해군성 장관은 28일 “한국과 동북아에서 안정과 번영은 물론 인도태평양 지역 내 국제관계 질서 유지를 위해 보다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이날 오전 방한 중인 델 토로 장관이 서욱 국방부 장관을 만나 “한국은 이제 지역을 넘어 국제사회에서도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강국의 위상을 갖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델 토로 장관은 해군성 장관 취임 후 첫 해외 순방 일정으로 한국을 포함한 인도태평양 주요 국가 및 군기지를 방문하게 됐다며,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서 장관과의 재회를 고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델 토로 장관은 “한국 해군의 역량 발전에 대해 깊은 인상을 갖고 있었다”며 “한·미 해군과 해병대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미동맹이 더욱 발전하고 양국 안보증진에도 크게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델 토로 장관의 취임을 축하하며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이송을 위한 '미라클 작전'에서 보여준 미국의 지원에 사의를 표명했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