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순자 여사, 노 前대통령 빈소 조문…5·18 질문엔 침묵(종합)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눈물 지었던 것으로 전해진 전두환 전 대통령은 모습 안드러내

아들 전재국씨·경호원 동행…질문 잇따르자 인상 찌푸리기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연정 홍준석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여사가 28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여사는 이날 오후 1시 53분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를 방문했다. 아들 재국 씨가 이 여사의 손을 잡고 조문에 동행했다.

노 전 대통령의 별세 소식에 눈물을 지었던 것으로 전해진 전 전 대통령은 빈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건강 문제로 직접 조문이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인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옥숙 여사와 아들 노재헌 변호사가 이 여사를 직접 맞이했다.


이 여사는 빈소에 10여 분간 머문 뒤 나오는 길에 오웅진 신부와 마주쳐 악수하고 잠시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