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핵무기 폐기 운동’ 히로시마 피폭자 쓰보이 스나오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난 2016년 5월 쓰보이 스나오 일본 원수폭피해자단체협의회 대표위원(앞쪽 오른쪽)이 히로시마를 방문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앞쪽 왼쪽)을 만나 ‘핵 무기 폐기’를 호소하고 있다. 히로시마=AP연합뉴스


일본 히로시마 원폭 피해자로 평생을 핵무기 폐기 운동에 헌신한 쓰보이 스나오 일본 원수폭피해자단체협의회(피단협) 대표위원이 96세로 별세했다.

28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그는 지난 24일 빈혈에 의한 부정맥으로 히로시마시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그는 20세인 지난 1945년 8월6일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폭에 피폭됐다. 당시 희로시마 공업전문학교(현 히로시마 공대) 학생이었던 그는 폭심지에서 1.2㎞ 떨어진 곳에 있다가 전신에 큰 화상을 입은 채 의식을 잃어 40일 만에 깨어났다.

많은 사람의 도움으로 기적적으로 살아났지만 왼쪽 눈의 시력을 잃었고, 만성 재생불량성 빈혈과 협심증, 대장암, 전립선암을 앓는 등 평생 후유증에 시달렸다고 한다.

전쟁 후 히로시마에서 중학교 수학교사를 하며 학생들에게 피폭 체험을 알렸고, 정년 퇴직 후인 1993년부터는 히로시마현 피단협 사무국 차장을 맡는 등 평화운동에 몰두했다.

세계일보

쓰보이 스나오. AP연합뉴스


1995년, 2000년, 2005년, 2010년에는 핵확산금지조약(NPT) 재검토회의에 맞춰 피폭자 대표로 미국을 방문하는 등 국내외에서 핵 폐기를 호소했다.

2016년 5월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 처음으로 히로시마를 방문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만나 ‘핵 없는 세계’ 실현을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에는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공개석상에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으나, 지난 1월 핵무기금지조약 발효가 결정되자 “오랜 비원인 핵무기 폐기를 구체화하는 큰 발걸음”이라는 내용의 담화를 냈다.

유족으로는 두 딸과 아들 한 명이 있다.

윤지로 기자 kornya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