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고에 다시 김선호 나타났다…마스크·카메라 모델로 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배우 김선호. [사진 솔트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이 터진 뒤 김선호의 사진과 영상 등을 비공개로 전환하며 손절에 나섰던 광고계가 돌아서고 있다.

김선호를 메인 모델로 내세웠던 한 마스크 브랜드는 28일 공식 유튜브에 김선호의 광고 영상과 메이킹 필름을 공개로 전환했다. 홈페이지 메인 페이지에도 김선호가 등장하는 광고 영상을 다시 노출했다.

해당 브랜드 관계자는 “논란 초기 중립적인 시각으로 지켜보다가 김선호의 사과를 확인하고 광고 영상을 내리기로 결정했다”면서 “이후 폭로자 측에서 사과를 받아들였고, 김선호가 잘못한 부분이 있긴 하지만 용서도 중요한 가치라고 판단해 영상 노출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 카메라 브랜드 역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 한 달 전 게재했던 김선호 브이로그 영상을 공개로 전환했다.

현재 김선호는 피자, 쇼핑몰,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의 10여 개 브랜드와 광고 계약을 맺고 있어 다른 브랜드들의 움직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김선호는 지난 17일 전 연인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A씨는 K배우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일각에서 김선호가 K배우로 거론되며 논란이 커졌다. 실명이 거론되자 김선호를 모델로 발탁한 브랜드들은 김선호의 사진을 내리고 영상을 비공개 전환하는 등 ‘김선호 지우기’에 나섰다.

파문이 번지자 지난 20일 김선호는 직접 해당 폭로글의 당사자가 본인임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고정 출연 중이던 예능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이후 A씨는 “사과를 받았다. 오해가 있었다”는 글과 함께 자신이 올린 글을 삭제했으나, A씨가 주장한 내용이 일부 사실과 다르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논란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