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이재명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고발인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에 대한 고발인 조사를 실시한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 앞에서 이민구 깨어있는 시민연대당 대표가 고발인 조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고발한 시민단체 대표가 28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민구 깨어있는 시민연대당 대표는 이날 수원지검의 고발인 조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2018년 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후보의 변호를 맡았던 이태형 변호사 수임료와 관련한 2개의 녹취파일을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각각 5분과 20분 분량인 해당 녹취파일에는 이 변호사에게 사건을 맡기려던 이들 사이에 오간 대화가 녹음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는 ‘이 변호사가 이 후보의 변호사 비용으로 20억원 상당을 받았다’는 내용의 대화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녹취파일을 들어보면 ‘이태형 변호사에게 들었는데, (이 변호사가 이 후보측으로부터) 현금 3억과 전환사채 20억원을 받았다고 한다’는 내용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녹취에는 이 변호사의 평소 수임료 얘기도 나오는데, ‘착수금 1억원, 추후 3억원을 받는다’는 내용이 있다”며 “이 변호사가 한 건 수임료로 4억원 상당을 받는다면, 이 후보가 30명의 변호사를 쓰고 2억5000만원을 썼다는 논리 자체가 무너진다”고 했다.

한편 이 후보는 경기지사 당선 이후인 2018년 말부터 지난해까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고 이 과정에서 야권을 중심으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이 제기됐다. 이 후보는 지난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찰·검찰의 압수수색 필요 없이 계좌추적에 다 동의한다”며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이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