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檢, 대장동 핵심인물 김만배·남욱 재소환… 수사팀 4명 충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재소환했다. 이와함께 전담수사팀을 충원해 수사 속도를 높이고 수사폭도 넓히기로 했다.

28일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후 김씨와 남 변호사를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이다. 수사팀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앞두고 혐의 입증을 위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김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개발 이익 중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혐의(뇌물공여약속 등)를 영장에 담을 예정이다. 남 변호사 역시 유 전 본부장에게 정영학 회계사 등과 함께 3억원을 모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수사팀은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위해 유진승 부장검사 등 4명을 추가 충원했다. 모두 범죄수익환수부 소속으로 추가 충원으로 김태훈 4차장검사를 포함, 전체 수사팀 규모는 24명으로 늘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