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정권교체 도구로"…洪 "윤 후보로 돌파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은 막판 표심 잡기에 집중했습니다. 자신이 정권교체의 적임자라면서 민심과 당심의 지지를 호소했는데, 최근 후보들 사이 갈등이 커지면서 화합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이 소식은, 박원경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대선 경선 투표 시작 나흘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진 윤석열 후보.

이 시대 최고의 개혁과 애국은 자신이 앞장서는 정권 교체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