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무성 사퇴 압박' 유한기, 2억 수수 정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이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측에서 뒷돈을 받은 정황이 포착돼 검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측으로부터 2억원을 전달받은 정황을 잡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한기 전 본부장 측은 입장문을 내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김만배 씨와는 일면식도 없고 연락처도 모르는 사이로, 당연히 돈을 받은 적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용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