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이재명, 국민 불나방에 빗대...조국 '가붕개' 발언과 다름없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불필요한 간섭 경제 망가뜨려...규제 철폐 만능 아니듯 규제 역시 마찬가지"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지지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서현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바로잡으라"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일명 '불나방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윤 전 총장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가) 음식점을 하려는 자영업자들을 촛불을 향해 모여드는 불나방에 빗댔다"며 "이 후보가 보기에 국민은 정부가 간섭하고 통제해야 자립할 수 있는 어리석은 존재"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후보가 '음식점 허가총량제'를 거론하면서 "마치 불나방들이 촛불을 향해 모여드는 건 좋은데 너무 지나치게 가까이 가서 촛불에 타는 일들을 막아야 한다"고 말한 내용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이 후보가 평소 국민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그의 국민관은 국민을 '가붕개(가재, 붕어, 개구리)'에 빗댄 조국 전 장관의 그것과 닮았다. 개탄이라는 말조차 쓰기 아깝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2012년 트위터에서 "모두가 용이 될 수는 없으며, 중요한 것은 개천에서 붕어, 개구리, 가재로 살아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것. 예쁘고 따뜻한 개천을 만드는 데 힘을 쏟자"고 언급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윤 전 총장은 이어 "먹고 살려고 생업 전선에서 고군분투하는 국민을 불나방에 비유하다니 우리 국민은 이 후보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존엄한 존재"라며 "이 후보와 주위 패밀리들이 부동산으로 한몫 잡을 때, 정직하고 성실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분들이 우리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규제 철폐가 만능이 아니듯 규제 또한 만능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불필요한 간섭과 통제는 시장 질서를 왜곡하고 결국 경제를 망가뜨릴 뿐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끝으로 "국민은 이 후보가 생각하는 것처럼 그렇게 어리석은 존재가 아니다. 국민은 불나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서현 기자 ssn359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