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요소수 품귀 현상에…디젤 차량 400만대 올스톱 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요소 수출을 제한하면서 국내에서도 요소수 품귀 현상이 일고 있다. 자칫 물류 대란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이 지난 15일부터 요소에 대해 '수출화물표지' 의무화 제도를 시행하면서 수출 제한에 나섰다. 요소의 주원료인 암모니아를 석탄에서 추출하는데 최근 중국과 호주의 무역 전쟁으로 중국 내 석탄가격이 급등하면서 요소 가격이 급상승하고 물량이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문제는 이 같은 수출 제한이 우리나라 물류 산업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요소수의 경우, 디젤 엔진 차량에는 꼭 필요하다.

요소수는 디젤차 엔진에서 나온 질소산화물이 SCR(선택적 촉매 전환 장치)를 통고할 때 무해 성분으로 바꿔주는 역할을 한다. 요소수가 부족하면 엔진 출력이 떨어지고 최종적으로는 시동이 걸리지 않아 차량 운행이 불가능해진다.

국내 요소수 제조사들은 요소 수입량의 약 3분의 2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다. 수출 제한이 지속되면 당장 올해 말부터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요소수가 없으면 주행이 불가능한 디젤 승용차는 200만대, 화물 트럭은 2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주행거리 1만5000~2만km마다 요소수를 보충하는 승용차와 달리 300~400km마다 요소수를 넣어야 하는 화물차 운전자들이 비상이다. 화물 트럭 대부분이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화물 트럭이 멈춰서면 물류대란으로 번질 가능성이 크다. 산업통상자원부도 사태 파악에 나섰지만 중국이 요소를 뽑아내는 석탄의 부족 문제를 쉽게 해결하지 못하고 있어 수급 불안은 계속될 전망이다.

서민지 기자 vitaminj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