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천억 쏟은 '日아베 마스크' 8200만장 창고에…"최악의 세금 낭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곰팡이·머리카락 등 이물질에 민원 빗발쳤던 천 마스크…

코와 입만 겨우 가려지는 '초미니' 사이즈에 국민들 외면,

제작에 보관까지 수천억원…최악의 세금낭비 사건으로 기록]

머니투데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지난해 국민들에게 배포하겠다며 제작한 일명 '아베 마스크'가 아직도 8200만장 이상 창고에 쌓여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코와 입만 겨우 가려지는 작은 사이즈 때문에 국민들에게 원성을 샀던 문제의 마스크로 사상 최악의 세금 낭비 사건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아사히신문·마이니치신문 등 현지 언론은 일본의 회계검사원이 지난해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을 조사한 결과 천 마스크 배포사업에 대규모 예산이 낭비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회계검사원은 한국의 감사원과 같은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이 조사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사들인 아베 마스크는 총 2억8700만장이며 이 중 30%인 8200만장이 올 3월 현재 창고에 보관돼 있다. 보관 물량만 따져봐도 조달 비용이 115억1000만엔(약 1200억원)이다. 또 지난해 8월부터 올 3월까지 이 마스크들을 보관하느라 6억엔(62억원)의 세금을 쓴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도 수억엔의 보관료를 추가로 지불해야 할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아베 신조 전 내각이 배포한 코로나19 마스크를 패러디한 소셜미디어 게시물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아베 신조 내각은 전 세계적인 마스크 부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총 466억엔(48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난 4월부터 전국 모든 가정에 세탁 및 재사용이 가능한 천 마스크를 2장씩 배포하는 사업을 시행했다. 일반 가정에 1억3000만장, 요양·보육시설에 1억5000만장 등을 배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배송 작업이 지연된데다 지난해 7월부터는 시중의 마스크 부족 사태가 해소되면서 마스크가 그대로 남게 됐다.

이미 배포된 마스크에서 곰팡이·벌레·머리카락 등 이물질이 발견됐다는 민원도 쏟아졌다. 크기도 성인이 쓰기에는 너무 작아 실용성이 떨어진다는 불만이 속출했다. 가뜩이나 작은 마스크가 세탁을 하면 더 줄어드는 점, 끈이 얇아 귀 부위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점 등도 문제로 제기됐다. "가족이 4명인데 2명씩만 밖에 나간다" 등 한 가구당 2장씩만 마스크를 나눠준 정부를 조롱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아베 전 총리 역시 처음에는 해당 마스크를 착용하며 공식석상에 나섰지만 이후 슬그머니 다른 일반 마스크로 바꿔 착용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한편 회계검사원은 다음달 발표 예정인 2020년도 결산보고서에 '아베 마스크'와 관련한 실태를 포함할 예정이다. 담당 관청인 후생노동성에도 코로나19 관련 예산 집행에 있어 주의를 당부하기로 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