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혼신의 역투 김택형 "김강민 선배의 짐을 덜어주고 싶었다" [MK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SG 랜더스 클로저 김택형이 올 시즌 최고의 피칭을 선보이며 팀 선배 김강민과 팀을 모두 구해냈다.

SSG는 2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16차전에서 4-3으로 이겼다. 4위 두산을 반 경기 차로 추격함과 동시에 오는 29일 6위 키움 히어로즈가 2위 kt 위즈에게 패할 경우 최소 5위를 확보해 창단 첫 가을야구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됐다.

SSG는 이날 0-2로 끌려가던 6회말 타선의 집중력 속에 4-2로 역전에 성공했다. SSG 벤치는 8회초 마무리 김택형을 조기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지며 반드시 경기를 잡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매일경제

SSG 랜더스 외야수 김강민(왼쪽)이 2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8회초 이닝 종료 후 김택형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하지만 뜻밖의 상황이 이어졌다. 김택형은 무사 1루에서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외야 뜬공을 유도했지만 대수비로 투입된 베테랑 김강민이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포구 실책을 범했고 SSG는 순식간에 무사 2, 3루의 동점 위기에 몰렸다.

김택형도 순간적으로 흔들렸다. 박건우의 타석 때 폭투를 범해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스코어는 4-3으로 좁혀졌다. 박건우가 볼넷으로 출루하면서 무사 1, 3루의 고비가 이어졌다.

그러나 김택형은 버텨냈다. 김재환-양석환을 연이어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김재호를 내야 땅볼로 잡아내며 더는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김택형의 강심장은 9회초에도 빛났다. 두산의 거센 저항에 고전하며 1사 만루의 위기를 또 한 번 맞았지만 이겨냈다. 대타 최용제를 삼진으로 처리하고 한숨을 돌린 뒤 박건우를 풀카운트 승부 끝에 삼진으로 잡아내 길고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택형은 경기 후 "다른 생각은 하지 않고 무조건 막는다는 생각으로 던졌던 것 같다"며 "김강민 선배가 실책 후 내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선배의 짐을 덜어주기 위해서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고 마음먹었다. 8회초가 끝난 뒤 김강민 선배가 미안하다고 하셨지만 나는 괜찮았다"고 말했다.

또 "9회초 투구수가 많아졌지만 힘들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며 "9회에는 온 힘을 다 짜내서 포수 미트만 바라보고 있는 힘껏 던졌다"고 설명했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