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류 최초의 소행성 충돌 실험 우주선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행성 궤도 바꿔 지구 충돌 위험 제거

2022년 9월 도착…초속 6.6km로 돌진



브루스 윌리스 주연의 1998년작 SF영화 <아마겟돈>은 시속 3만5천km의 속도로 지구를 향해 돌진해오는 소행성을 핵폭탄으로 폭파해 지구를 구하는 이야기다.

영화에서처럼 소행성을 폭파하는 대신, 소행성 궤도를 바꿔 지구의 안전을 지키는 3억3천만달러(3900억원)짜리 지구방어 실험이 시작됐다. 현재 지구에서 5억km 떨어져 있는 디디모스(Didymos, 쌍둥이란 뜻) 소행성의 작은 위성 디모르포스(Dimorphos, 두 가지 형태란 뜻)가 표적이다.

미 항공우주국(나사)은 23일 오후 10시22분(한국시각 24일 오후 3시22분) 캘리포니아 반덴버그우주군기지에서 우주선 다트(DART=Double Asteroid Redirection Test, 쌍소행성 궤도수정 시험)를 스페이스엑스의 팰컨9 로켓에 실어 이 소행성을 향해 쏘아올렸다.


지구와 거리 1100만km 지점서 위성과 충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