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중국계 화이자 직원, 백신 기밀 훔치고 경쟁사 이직하려다 피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이자 "사내 기밀 유지 계약 위반…백신 기밀 1만2000여개 유출돼"

리 "오해다"…15년 만에 화이자 떠나 경쟁사 젠코로 이직하기로

뉴스1

미국 백신 제조업체 화이자 간판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미국 백신 제조업체 화이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기밀문서를 훔친 혐의로 중국계 여성 직원을 고소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지난 2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샌디에이고 연방법원에 제출한 고소장을 통해 자사 직원 춘 시아오 리가 사내 기밀 유지 계약을 위반하고 회사 노트북에서 1만2000여개 이상 파일을 자신의 기기와 계정에 무단 유출했다고 밝혔다.

화이자 측에 따르면 그가 훔친 파일 중에는 지난 9월 24일자 화이자 백신 관련 내부 평가 및 권고사항, 화이자와 독일 백신 파트너사와 관계, 암 항체 관련 발표자료 등이 담겨 있는 문서(playbook)가 포함돼 있었다.

화이자 측은 리가 자신이 파일을 가지고 무엇을 했는지 속이기 위해 유인용 노트북을 제공하는 등 자신의 행적을 감추기 위해 반복적으로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리는 "회사가 자신이 취한 것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며 "어떻게 그것을 취했고 언제, 왜 행했는지 그리고 보관된 파일들이 어디에 있는지 찾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화이자 측에 따르면 리는 화이자에서 15년 만에 사임하고 이달 29일부터 암과 자가면역 질환 치료 전문 회사인 캘리포니아 소재 젠코(Xencor)에서 일하기로 했다. 젠코는 이번 소송의 피고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관련해 언급을 피했다고 SCMP는 전했다.

캐시 앤 벤시벤고 미 지방법원 판사는 전날 오후 늦게 리에게 화이자 기밀 이용을 일시 금지 명령을 내렸으며 회사 변호인단에 리가 훔친 자료를 보관하고 있는 계정과 기기 검토를 허용했다. 해당 공판은 내달 9일 열릴 예정이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