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주,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출처: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미국과 영국에 이어 호주도 내년 2월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외교적으로 보이콧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일간지 시드니 모닝 헤럴드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콧 모리슨 총리 정부는 여야 정치인으로부터 미국과 영국 등 서구 국가처럼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여에 보이콧할 것을 요구받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은 올림픽에 선수단은 보내되 정부나 정치권 인사들로 꾸려진 사절단은 파견하지 않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호주 외무부는 논평을 피했다. 리처드 콜백 호주 체육부 장관은 이메일 답변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만 밝혔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8일 백악관에서 열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의 회담 후 회견자리에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지지하느냐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을 비롯한 다른 유럽 내 미국 동맹국 사이에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맞춰 정부 대표단을 방중시키는 방안을 재검토하는 기류가 확산되고 있다.

영국 더타임스는 최근 정부 내에서는 현재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한 "적극적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 정부 내에서는 존슨 총리가 불참하고 캐롤라인 윌슨 주중 영국 대사만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석하는 방안이 고려되고 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이들 국가는 모두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 등에서 자행하는 인권침해 문제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외교적 보이콧을 내세워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호주 정부가 바이든 행정부의 결정을 기다려 보이콧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호주 최대 교역 상대국이지만 호주가 지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행정부의 기조에 발 맞춰 5G 네트워크 구축에 중국 화웨이 장비를 배제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이후 지난해 4월 호주가 중국의 코로나19 발병 원인 규명을 촉구하면서 책임론을 제기하자 양국 갈등은 무역분쟁으로 번졌다. 중국은 호주산 쇠고기, 와인, 목재 등에 대한 수입을 금지하는 보복을 가했고, 호주는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미국과 인도·태평양 내 안보 동맹을 맺으며 중국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