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인, '尹 선대위 최후통첩' 보도에… "주접 떨어놨던데 잘됐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을 찾은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면담한 뒤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합류와 관련해 "밖에서 돕겠다는 얘기 한적도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한테 최후통첩을 했다고 주접떨어 놨던데 그 뉴스 보고 '잘됐다' 그랬다"며 "오늘로 끝을 내면 잘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윤 후보 쪽이 오늘 중으로 선대위 합류 선언을 하지 않으면 끝'이라며 김 전 위원장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는 기사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이다.

이어 '주말쯤 다시 선대위 합류 계기가 있을 것이란 시각이 있다'고 묻자 "자꾸 말을 만들어서 하고 그러면 서로 괜히 기분만 나빠지니까 그런 질문들을 하지 말라"면서 "어제 (만찬 때) 나는 내 입장 얘기했고 거기에 대해서 더이상 내가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거지 더이상 다른 얘기 하지 않는다. 할 말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사는 윤 후보 측근 발언을 토대로 김 전 위원장이 만찬 자리에서 체면을 세워주면 조건 없이 합류하겠다고 해서 윤 후보가 만났지만 소득이 없었다고 밝혔다. 윤 후보의 측근은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에 예우해드릴 만큼 해드렸다. 인내심 한계에 도달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의가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빼고 사실상 선대위를 출범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자기들이 알아서 하는 일이지 내가 강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윤 후보 결단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시간이 해결할 테니까 시간 가는 걸 지켜봐요"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윤 후보 역시 김 전 위원장에 관련된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여부와 관련해 "김종인 박사와 관련한 얘기는 저희가 더 말씀을 안 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선대위 인선 문제를 지나치게 오래 끌고 있다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는 "일리가 있는 비판이고 전당대회 마친 이후 선대위 조직을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 상당히 많은 브레인스토밍을 했다"며 "정책 행보는 조금씩 했다고 말씀드릴 수 있고 오늘부터 더 본격적인 행보를 할 거니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나예은 기자 nye870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