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전여옥 "전두환씨 호칭은 예의 아냐…김정은은 위원장이라 부르면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두환에 대한 평가, 역사·역사학자에 맡겨야"

아시아경제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를 '전두환씨'라고 칭하는 데 대해 "'김정은 위원장', '이설주 여사'라고 부르는 이들이 전두환씨라고 부르는 것은 예의가 아니고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백낙청 교수의 말 그대로 '선인도 악인도 죽음 앞에서는 말을 삼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시아경제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전 의원은 "나는 권력을 놓친, 마감한 전직 대통령들을 개인적으로 만날 기회가 있었다. 그들은 우리 보통사람들보다 더 나약하고 불안하고 황망해 보였다. 정말 권력이 무엇인지를 찾아오는 사람만 보면 같이 잡담이라도 나누고 싶어하는 동네 할아버지 같은 전직 대통령을 통해 뼛속 깊이 알게 됐다"라면서 "살아있는 사람으로서 전두환 대통령의 명복을 빌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 전 의원은 "'김일성 주석'이니 '김정은 위원장'에 '이설주 여사'라고 부르는 이들이 '전두환씨', '이순자'라고 부르는 것은 예의가 아니고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 전 의원은 "(전씨를) 역사의 평가에 맡겨야, 여러 역사학자의 평가 속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죽음의 강을 넘은 한 인간, 전두환 전 대통령 명복을 빈다"라고 전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