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해열제 받기도 어려워"…구멍 난 재택치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열제 받기도 어려워"…구멍 난 재택치료

[앵커]

정부는 확진자 증가가 불가피한 '단계적 일상회복'에서 재택치료를 늘리겠다고 강조해왔습니다.

하지만 현재 확진자 3명 중 1명 만 재택치료에 배정되고 있는데요.

실상을 들여다보니 저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신새롬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서울 영등포구의 한 재택치료 협력병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