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로금리 시대' 1년 8개월 만에 막 내렸다…부담 커진 시민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0.75%에서 1.00%로 인상하여 운영하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앵커]

코로나19의 충격을 막기 위해 시작한 제로금리 정책이 1년 8개월만에 막을 내렸습니다. 뛰는 집값과 물가를 잡기 위한 선택이었습니다. 하지만 시민 입장에선 걱정이 큽니다. 가장 피부로 와닿는 건 당장 대출 금리가 올라갈 거라는 두려움입니다. 벌써부터 그런 조짐이 보입니다. 시민들이 체감하는 대출 이자와 물가가 어떤지, 두 기자가 차례로 전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