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뷔가 슬쩍 만지며 윙크한 자동차…"전세계서 사겠다고 난리"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미국 앵커 셰어 캘빈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앵커 셰어 캘빈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가 공연 중 자신의 차를 만졌다고 자랑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KTLA 뉴스의 앵커 셰어 캘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영상을 게재했다.

셰어 캘빈이 게재한 영상에는 방탄소년단이 미국의 유명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쇼 위드 제임스 코든'(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이하 '제임스 코든쇼') 녹화 중 횡단보도에서 게릴라 공연을 펼치는 모습이 담겼다. 셰어 캘빈은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1열에서 직관하는 행운을 거머쥐었다.

이날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미국의 한 거리 횡단보도에서 짧게 '버터'(Butter) 공연을 펼쳤다. 공연 중간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V)는 캘빈의 차 보닛에 손을 대고 윙크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상=미국 앵커 셰어 캘빈 인스타그램셰어 캘빈은 "세상에 말도 안된다", "세상에 믿을 수 없어"라며 연신 감탄사를 연발했다. 함께 공연을 직관한 차들 역시 경적을 울리며 방탄소년단에게 환호를 보냈다.

같은 날 캘빈은 "방탄소년단 뷔의 손자국이 내 차에 찍혔다"며 차 보닛 위에 선명하게 남아있는 흔적을 자랑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절대 세차 안 할 것", "부러워서 미치겠다", "차를 저에게 파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셰어 캘빈 역시 "전 세계의 많은 사람들로부터 '차를 사겠다'는 제안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미국 최고 권위 음악상인 그래미상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버터'로 빌보드 싱글차트 '핫100'에서 통산 10주 정상을 차지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