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폐지할머니 돌연 둘러싼 중학생 10명···경찰도 CCTV 보고 깜짝 [영상]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의 한 중학교 학생 10명이 교문 앞에서 파지를 줍는 할머니를 다함께 돕는 모습이 공개돼 연말연시 감동을 주고 있다.

2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3시30분쯤 수업을 마치고 하교하던 부산 수영구 망미중학교 학생 10명이 교문 앞에서 파지를 정리하는 할머니를 발견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거세진 바람이 할머니가 정리해놓은 파지들을 뿔뿔이 흩뿌렸다. 이에 학생들은 자처해서 흩어진 파지를 주워 손수레에 정리하고, 할머니를 도와 무거운 수레를 밀고 끌며 길을 나섰다. 일부 학생들은 수레에 미처 담지 못한 파지를 양손 가득 담아 가슴팍으로 끌어안은 채 할머니와 종종걸음을 함께했다.

이 학생들은 할머니와 함께 길을 걸으며 차가 빠르게 달리는 횡단보도와 골목길에서는 할머니를 둘러싸 안전하게 보호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 모습을 발견한 부산 연제경찰서 교통과 직원은 부산경찰청에 이를 제보했고, 부산경찰청 측은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찾아 학생들의 선행을 페이스북을 통해 알렸다.

부산 경찰청 측은 "대한민국의 천사들, 따뜻한 세상, 가슴이 뭉클"이라고 해시태그한 뒤 "너도나도 모여들어 오랫동안 어르신을 도운 아이들 이야기가 따뜻함으로 널리 전파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