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상사태 선포' 체코 대통령, 백신 3차 맞고도 확진돼 입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밀로시 제만 체코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밀로시 제만(77) 체코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병원에 입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제만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간질환 치료를 위해 입원했다가 이날 퇴원했으나 같은날 오후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됐다.

병원 측은 제만 대통령은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3차까지 맞았고 아무런 증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제만 대통령의 상태를 지켜보면서 항체 치료를 할 예정이다.

체코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제한조치를 강화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