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 변이 공포'에 암호화폐 시장도 출렁…비트코인 7.8% 폭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더리움 11.6% 하락한 4070달러

"뉴 변이 확산, 투자자 심리 위축…추가 손실 대비해야"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6일 '뉴 변이 공포'에 암호화폐 시장도 직격탄을 맞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기준 비트코인은 7.8%포인트(P) 떨어진 5만4377달러(약 6501만원)를 기록했다. 지난달 12일 이후 최저치다. 지난 9월20일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이달 초 7만달러(약 8369만)에 육박했던 비트코인 가격은 5분의 1 이상 폭락했다.

이 같은 하락세는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뉴 변이가 기존 델타 변이보다 더 강력하다는 남아공 과학계 발표 다음 날 나타났다. 특이한 돌연변이 조합을 지닌 이 신종 변이는 강력한 전염성과 면역 회피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세가와 유야 일본 도쿄 소재 암호화폐거래소 비트뱅크 애널리스트는 "특히 다른 국가로의 뉴 변이 확산은 투자자 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다"며 "비트코인 상승 폭은 제한될 것이며 암호화폐 시장은 추가 손실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비트코인 영향으로 다른 암호화폐들도 하락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2위 이더리움은 11.6%P 하락해 이번 주 최저치인 4070달러(약 487만)를 기록했다. 최고치를 찍었던 지난 10일 대비 18%P가량 떨어졌다.
younm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