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술의 세계

"361만 관객 덕분" …'모가디슈' 최우수작품상 등 6관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42회 청룡영화상

'모가디슈' 작품상 감독상 6관왕, '자산어보' 5관왕

문소리·설경구 주연상, 김선영·허준호 조연상, 공승연·정재광 신인상

윤여정 송강호 이정재 유아인 자리 빛내

이데일리

제42회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 수상한 ‘모가디슈’(사진=KBS 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한국영화는 한국영화 관객들이 있기 때문에 존재한다.”

강혜정 외유내강 대표가 수상의 영광을 관객의 공으로 돌리며 한 말이다.

‘모가디슈’는 26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김혜수, 유연석의 진행으로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최고 영예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모가디슈’는 소말리아 내전을 소재로 남북 대사관 직원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작품.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중인 지난 7월에 개봉해 361만명의 관객을 동원, 올해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강 대표는 “4단계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보기 위해 극장을 찾아준 361만명의 관객들을 잊지 않겠다”며 “더 좋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매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감독상은 ‘모가디슈’의 류승완 감독이 받았다. 류승완 감독은 “영화를 만들면서 좋을 때도 있고 안 좋을 때도 있고 자신이 뭐라도 된 것처럼 들떴던 순간도 있었고 경력이 끝장날 것 같은 위기의 순간도 있었는데 버티니까 이런 자리도 오는 것 같다”며 “지금도 어둠 속에서 고생하고 있을 영화인들에게 조금만 더 버티라고, 좋은 날이 온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응원했다. 그러면서 “후배들에게 좋은 유산을 주고 떠난 고 이춘연 대표에게 이 상을 바친다”고 지난 5월 작고한 고 이춘연 씨네2000 대표에 대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데일리

주연상 받은 ‘세자매’ 문소리와 ‘자산어보’ 설경구(사진=이영훈 기자)


주연상은 가정 폭력을 소재로 한 ‘세자매’와 정약전의 이야기를 그린 ‘자산어보’에서 호연한 문소리와 설경구에게 돌아갔다. 문소리는 “‘세자매’는 이 세상의 모든 딸들이 폭력, 혐오의 시대를 넘어서 당당하게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은 영화였다”며 오스카 여신 윤여정과 축하무대를 가진 댄스크루 홀리뱅을 언급하며 “세상의 멋진 언니들 덕분에 우리 딸들의 미래가 밝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는 기대로 소감을 전했다. 설경구는 “‘자산어보’는 많은 배우들이 자신을 희생하며 만든 보물 같은 영화”라며 “영화 속 대사처럼 구정물, 흙타물 마다하지 않는 자산같은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조연상은 ‘모가디슈’의 허준호와 ‘세자매’의 김선영이, 신인상은 ‘혼자 사는 사람들’의 공승연과 ‘낫아웃’의 정재광이, 그리고 신인감독상은 ‘내가 죽던 날’의 박지완 감독이 수상했다.

이데일리

시상식 참석한 윤여정(사진=KBS방송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지난 4월 한국 배우 최초로 제94회 아카데미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후배들의 환대 속에 무대에 선 윤여정은 “그동안의 많은 축하와 응원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얼마 전 영국 언론과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전하며 “한국 콘텐츠가 주목받는 이유를 묻는 기자에게 우리는 언제나 좋은 영화, 좋은 드라마가 있었는데 세계가 지금 주목하는 것일 뿐이라고 대답했다, 여러분들이 그 말에 책임지게 해주셔야 한다. 더 좋은 얘기로 전 세계 사람들과 소통해 달라”고 당부로 박수를 받았다.

올해 시상식은 이변 없이 치러졌다. ‘모가디슈’와 ‘자산어보’의 각축전으로 예상됐듯이 팬데믹 상황에서도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으며 작품적 성취를 일군 ‘모가디슈’와 ‘자산어보’에 다수의 상이 몰렸다. ‘모가디슈’는 최우수작품상, 감독상, 남우조연상, 청정원 인기스타상, 미술상, 최다관객상 6개 부문에 ‘자산어보’는 남우주연상, 음악상, 촬영조명상, 편집상, 각본상, 5개 부문에 호명됐다.

또 시상식에는 윤여정을 비롯해 ‘기생충’의 송강호, ‘오징어 게임’의 이정재 ‘지옥’의 유아인 등 전 세계에 K-콘텐츠의 우수함을 알리고 있는 주역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데일리

진행 맡은 김혜수 유연석(사진=이영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42회 청룡영화상 수상작(자)

△최우수작품상=모가디슈

△여우주연상=문소리(세자매)

△남우주연상=설경구(자산어보)

△감독상=류승완(모가디슈)

△남우조연상=허준호(모가디슈)

△여우조연상=김선영(세자매)

△청정원 인기스타상=구교환(모가디슈), 송중기(승리호), 전여빈(낙원의 밤), 임윤아(기적)

△청정원 단편영화상=오토바이와 햄버거

△음악상=방준석(자산어보)

△기술상=정철민, 정성진(승리호)

△촬영조명상=이의태, 유혁준(자산어보)

△편집상=김정훈(자산어보)

△미술상=김보묵(모가디슈)

△각본상=김세겸(자산어보)

△최다관객상=‘모가디슈’

△신인감독상=박지완(내가 죽던 날)

△신인여우상=공승연(혼자 사는 사람들)

△신인남우상=정재광(낫아웃)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