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 복선 전철로 깔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만희(왼쪽) 의원이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중앙선 안동~영천 구간의 복선화를 논의하고 있다. 이만희 의원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사업 중 유일하게 단선으로 설계된 안동~영천 구간이 복선 전철로 변경된다.

27일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영천·청도)에 따르면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사업 중 단선 전철로 설계된 안동~영천 구간을 복선으로 변경하는 사업 계획안이 전날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사업비는 4조443억원에서 4조1984억원으로 1541억원 늘었다.

중앙선 복선전철화 사업은 낙후한 중부내륙 지역의 5대 간선철도 중 하나인 중앙선 철도의 수송 분담률 확대와 교통 여건 개선에 목적을 둔다.

하지만 안동~영천 구간만 유일하게 단선으로 설계됐다. 이 때문에 병목현상에 따른 열차 안전운행과 운영 효율 저하가 우려돼 중앙선을 일괄 복선으로 깔아야 한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를 맡은 이 의원은 “복선전철화 사업을 통해 지역 균형 발전은 물론 주민의 교통 편익이 증진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영천=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