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월 마지막 주말, 맑지만 추워…동쪽 건조특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기상캐스터 】

11월의 마지막 주말, 기분이 좋아질 정도로 하늘이 맑게 드러나 있습니다.

다만 최고기온이 서울 9도에 그쳐 종일 공기가 차갑겠고요. 내일 아침까지 추위 이어지겠습니다.
내일 낮에는 12도로 기온이 크게 오르는데요.
추위는 누그러지지만 기온차 유의해주셔야겠고요.
대기질은 내내 청정하겠습니다.

동쪽의 대기는 점점 메말라 가고 있습니다. 현재 동해안을 따라 건조특보 발효중인데요.
강원 일부는 건조경보로 강화됐습니다.
산 계획 있으시다면 작은 불씨도 정말 조심해주셔야겠습니다.

이어서 내일 전국 날씨 입니다.

전주와 대구 최저 -1도, 최고 14도 예상되고요.

인천의 아침기온 1도,

연천과 파주는 최저 -5도로 떨어지겠습니다.

이천도 -5도로 춥겠고요.

아침과 낮사이에만 기온차 15도 가량 나는 곳이 있겠습니다.

다음주 화요일과 금요일 오전 전국으로 눈이나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날씨였습니다.

[이지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