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민아 “촬영 종료 1년 뒤 감독님께 다시 찍자고”(방구석1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방민아가 영화 ‘최선의 삶’의 뒷 이야기를 공개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 1열’은 매년 이맘때 함께하는 특별한 정모인 서울독립영화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 영화계의 뉴웨이브를 일으킨 ‘남매의 여름밤’과 ‘최선의 삶’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이에 ‘남매의 여름밤’의 윤단비 감독과 아이돌 가수에서 배우로 변신해 ‘최선의 삶’에서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 방민아가 게스트로 함께한다.

이날 소개되는 ‘최선의 삶’은 3개월 전 개봉한 신작이다. 최선의 삶에 출연한 배우 방민아는 이 작품을 통해 뉴욕아시안영화제에서 라이징스타상을 수상했다. 방민아는 “이 작품을 통해 계속 연기할 수 있겠다는 용기를 얻을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변영주 감독은 “‘최선의 삶’은 2015년 대학소설상을 수상한 임솔아 작가의 장편 소설이 원작”이라고 소개했고, 배우 방민아는 “실제로 비슷한 아픔을 겪어본 적이 있어서 원작 소설을 읽고 온몸이 아프고 힘들었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처음 캐스팅 제안을 받았을 때 기존에 연기했던 밝고 씩씩한 인물이 아닌 말수가 적고 어두운 ‘강이’ 역할이라 내심 반가웠다”며 이우정 감독과의 첫 미팅에서 두 시간 반 동안 열변을 토했던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방민아는 ‘최선의 삶’ 촬영이 끝나고 1년이 지난 뒤 감독님께 다시 촬영하자고 조른 사연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