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검찰, 박영수·곽상도 신속수사해 50억클럽 실체 밝혀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박영수 전 특검 및 곽상도 전 의원 소환조사와 관련, "검찰은 신속 정확한 수사로 '50억 클럽'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라고 밝혔다.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에서 시작돼 '50억 클럽'으로 대미를 장식한 화천대유 비리는 결국 '국민의힘 게이트'였다는 게 명백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전 특검은 씨세븐에 부산저축은행 대출을 알선해줬던 조우형씨 변호를 맡았고, 윤석열 후보가 주임 검사였던 대검 중수부는 희한하게도 조씨 관련 사건들만 피해서 수사를 하는 진기명기를 발휘했다"고 지적했다.

또 "곽 전 의원은 김만배 씨에게 대장동 이익금 일부를 요구했는지, 컨소시엄 구성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등을 조사받은 후 50억원이 흘러간 사실이 확인된 만큼 조만간 구속영장이 청구될 것이라는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판도라의 상자는 열렸고 중요한 건 속전속결"이라며 신속한 수사를 거듭 강조했다.

ge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