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9시까지 서울 1337명 확진…어제보다 250명 적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26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27일 오후 9시까지 서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337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26일) 1587명보다는 250명 적고, 1주일 전(20일) 1117명보다는 220명 많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마지막 주 400∼700명대에서 이달 2일 1004명으로 치솟은 뒤 16일 1436명, 23일 1734명, 24일 1760명, 26일 1888명으로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 후에 한 달도 채 안 돼 역대 최다 기록을 네 차례나 새로 썼다.

27일은 검사 건수 감소에 따른 '주말 효과'로 확진자 수 증가세가 잠시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