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0억 클럽' 곽상도·권순일 소환…수사 속도 내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곽상도 전 의원과 권순일 전 대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동시에 소환해 조사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대장동 민간 사업자의 로비 대상이라는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언급된 인물들입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곽 전 의원은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일한 뒤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았는데, 검찰은 이 돈을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에 편의를 제공하고 그 대가로 받은 걸로 의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