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육아맘의 화려한 변신.."설렜는데..누가 내 머리 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박서연 기자]


헤럴드경제

서효림 인스타



배우 서효림이 워킹맘의 일상을 전했다.

27일 서효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채쓰고 고운 한복 입으니 설렜다가… 30분 후… 누가 내 머리 좀 들어줘어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효림은 화려한 한복을입고 가채를 쓴 채 드라마 촬영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방긋 웃던 서효림은 무거운 가채 때문에 바닥에 텉썩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다. 서효림의 아름다운 미모에 시선이 쏠린다.

한편 서효림은 지난 2019년 배우 김수미 아들 정명호 나팔꽃 F&B 대표와 결혼해 부부의 연을 맺었으며,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또 서효림은 현재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 출연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