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토종 맘스터치 vs 해외 고든램지 버거 대결...韓 햄버거 시장 '판' 바뀌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 맥도날드와 같은 대형 버거 프랜차이즈 중심이었던 햄버거 시장에 유명 미슐랭 스타 셰프부터 편의점과 외식업계까지 도전장을 내밀었다.

과거 햄버거 가게는 주문 즉시 음식이 나오는 '패스트푸드' 였지만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수제버거 매장은 줄서서 먹는 '맛집'이 됐다. 15개 미슐랭 스타를 가진 스타 요리사인 영국 셰프 고든램지는 자신의 세 번째 햄버거 레스토랑을 한국에 연다.

치킨 프랜차이즈 등 외식업계까지 뛰어들면서 햄버거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업계에선 롯데리아·맥도날드·버거킹 3강 구도였던 패스트푸드점 중심의 버거 시장의 경쟁구도가 다변화 될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 햄버거 빅3 경쟁구도 허물어지고 있어...맘스터치 매장 수 1위 등극

뉴스핌

[뉴스핌 Newspim] 홍종현 미술기자 (cartooo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종 브랜드 버거 맘스터치가 업계 1위로 올라섰다. 1979년 문을 연 롯데리아는 42년간 지켜온 매장 수 1위 자리를 후발주자인 맘스터치에게 내어줬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맘스터치가 롯데리아를 제치고 매장 수 기준(1분기)으로 햄버거 업계 1위로 올라섰다. 올해 맘스터치가 업계 1위 롯데리아(1330)보다 3곳 많은 1333개 매장을 열었다. 맘스터치 매장은 현재 1343곳으로 10곳이 더 늘었다.

맘스터치는 가격 대비 성능이 좋은 '가성비' 전략을 고수했다. 맘스터치는 학교나 주택가 근처에 주로 가게를 내고 '가성비 치킨 버거'로 학생들에게 인기를 얻었다. 건물 2층뿐 아니라 이면 도로와 지역 소도시에도 매장을 내는 등 임대료를 줄여가맹점주의 부담을 낮추는 방식으로 매장 수도 늘렸다.

맘스터치는 1997년 치킨 판매로 출발했다. 치킨 버거인 싸이버거가 인기를 끌자 주력 상품을 치킨에서 버거로 변경해 2000년대 후반부터 '싸이버거'를 중심으로 햄버거 판매에 집중했다.

맘스터치는 매장 수만 늘린 게 아니라 수익성도 잡았다. 맘스터치의 지난해 매출은 2860억원으로 29억 소폭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2019년(189억원) 대비 38.7% 성장한 263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다른 햄버거 업체들은 매출이 줄거나 영업이익이 줄었다. 롯데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19% 급감하고 KFC도 6% 줄어든 1975억원에 그쳤다.

1984년 국내에 진출한 버거킹의 지난해 매출은 5713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81억원으로 2019년(181억 원) 보다 줄었다.

버거킹은 지난해 국내에서 400호점을 돌파해 올 1분기 말 기준 매장 수가 411개에 달해 맥도날드(404개)를 제쳤다. 전세계적으로 버거킹이 맥도날드를 넘어선 나라는 많지 않아 주목을 받았지만 영업이익이 떨어지는 등 경쟁사보다 수익은 떨어졌다.

맘스터치는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최근 공시된 맘스터치 올해 3분기 매출도 785억원으로 전년대비 7.8%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135억원으로 전년대비 64.1%가 뛰고 순이익도 83억원으로 34.9%가 느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맘스터치 관계자는 "싸이버거 등'가성비 치킨 버거'에 특화되어 있어 고기 패티 위주인 고가의 수제버거 시장과 소비자와 상권 등이 겹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기성 버거 시장 탈피...노브랜드 '가성비 버거' vs 유명 외식업계 '프리미엄 수제버거'

뉴스핌

[뉴스핌 Newspim] 홍종현 미술기자 (cartooo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기 햄버거 매장 수는 오히려 늘었고 브랜드 종류도 다양해 지는 등 시장 규모가 커지고 있다. 코로나19를 거치며 대다수 외식 업종은 고전을 면치 못했던 상황과 반대다.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버거 시장 규모는 2013년 1조 9000억원에서 2018년 2조 8000억원으로 성장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배달과 포장을 선호하는 '혼밥족'이 늘며 4조원 규모로 커졌을 것이란 분석이다.

맘스터치와 비슷한 '가성비 버거'인 '노브랜드' 버거도 상승세다. 신세계푸드가 2019년 8월 출범한 노브랜드 버거는 1년 6개월 만인 지난 5월 100호점을 돌파했다. 올 연말까지 점포수는 180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편의점도 뛰어 들었다. 미니스톱도지난해 12월 서울 신촌에 버거 전문점 '수퍼바이츠' 1호점을 시작으로 현재 3호점까지 출점한 상태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도 가성비 버거 사업에 눈길을 보내고 있다. 신규 버거 브랜드 출시를 위해 메뉴 개발 인력을 채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bhc는 지난달 편의점 이마트24와 협업으로 '뿌링클 치킨 버거'를 편의점에 출시해 소비자 반응을 살피고 있다.

길거리 토스트로 유명한 이삭토스트와 샤부샤부 전문점 채선당이 버거 시장에 뛰어들었다. 이삭토스트는 지난 7월 이삭버거 1호점을 내며 햄버거 시장에 뛰어들었다. 채선당은 지난 9일 '메이크버거&샌드위치' 사업을 시작했다. 모두 주문이 들어오면 조리하는 수제버거 방식을 택한 수제버거 전문 브랜드다.

고든 램지가 운영 중인 '고든램지 버거'도 오는 12월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에 개장한다. '고든램지 버거'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영국 런던 해롯백화점 등 단 두 곳에 매장을 두고 있다. 이 곳 버거 가격은 2만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PC그룹이 2016년 국내에 들여온 미국 햄버거 쉐이크쉑은 20호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수제버거 특징는 소수의 매장으로 승부하 '다이닝(정찬)'에 가까워 일반 햄버거와 상권과 소비층이 다르다"며 "매장 위치도 소위 '핫플레이스'로 불리는 핵심 상권에서 있는데다 높은 가격에도 '명품 소비' 기조를 타고 인기를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aaa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