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말없이 수화기만 두드리는 119신고에 구급대 출동…암환자 이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맞으면 한번, 틀리면 두번 두드려라"…오인신고로 판단않고 침착 대응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지병으로 인해 대화가 불가능한 119 신고자가 말없이 수화기만 두드리는 소리를 무시하지 않고 구급대를 출동시킨 소방관이 소방청 상황관리 최우수상을 받았다.

지난 4월 13일 새벽 4시 20분께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 소속 김현근 소방장은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수화기만 두드리는 소리가 들리는 이상한 119 신고 전화를 받았다.

연합뉴스

김현근 소방장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갑자기 전화가 끊기고 1분 뒤 다시 걸려 온 신고에서도 수화기를 두드리는 소리가 일정한 간격으로 들리자 김 소방장은 신고자가 말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보고 "신고가 맞으면 한 번, 틀리면 두 번을 두드려 달라"고 말했다.

이 같은 방식으로 질문을 이어간 김 소방장은 신고자가 병원 이송을 요청한 것으로 판단해 즉시 구급대를 출동시키고, 그간의 신고 이력을 검색한 뒤 정확한 주소지 및 질병 내역을 구급대에 전달했다.

김 소방장의 발 빠른 대처 덕에 신고자는 무사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6일 소방청이 주관한 제2회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김 소방장의 '후두암 환자의 수화기 두드리는 신고' 사례가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조창래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상황실 직원의 침착한 대응으로 우리를 필요로 하는 도민을 구해냈다"며 "이번 사례와 같은 다양한 상황별 대처방법을 공유해 도민 안전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