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기시다와 첫 통화에서 일본 방위비 증액 기대 표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도통신 "정식 대면 정상회담에서 방위비 주요 의제될 듯"

연합뉴스

팔꿈치 인사 나누는 미일 정상
(도쿄=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 11월 2일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P26)가 열리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나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 트위터 사진 갈무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초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본의 방위비 증액 방침에 기대를 표명했다고 교도통신이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다음 날인 지난달 5일 외국 정상 중에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교도통신은 미일 정상의 첫 통화에서 일본의 방위비 증액 관련 언급이 나옴에 따라 첫 정식 대면 정상회담이 실현되면 방위비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달 초 영국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만났지만, 정식 회담이 아닌 '풀 어사이드(pull aside·비공식 약식회담) 방식의 짧은 대화를 나누는 데 그쳤다.

기시다 총리는 연내 미국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정식으로 회담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일본의 방위비는 국내총생산(GDP) 1%를 넘지 않는 것이 관행이었다.

그러나 기시다 총리는 지난 9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방위비에 대해 "숫자에 얽매여서는 안 된다"며 증액에 의욕을 보였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의 이런 발언을 토대로 일본의 방위력 재검토의 착실한 진전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바람직한 증액 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주일 미국대사를 역임한 윌리엄 해거티 미국 상원의원(공화당)은 28일 자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GDP의 1% 이내로 묶여온 일본 방위비를 조기에 2%까지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커티 의원은 "미국은 GDP의 3.5% 이상을 국방비로 책정해 일본과 유럽에 미군을 주둔시키고 있다"며 "동맹국이 방위예산을 GDP의 2%까지 증액하는 것도 곤란하다면 아이들 세대에 설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