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장 이틀 만에 나온 1호 계약, FA 시장 열기 더할 ‘신호탄’ [MK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야구 FA(프리에이전트) 시장 개장 후 이틀 만에 1호 계약이 나왔다. 주인공은 최재훈(32·한화 이글스)이다. 예년과 달리 이번 FA 1호 계약은 전체적인 시장 분위기를 가름할 수 있는 바로미터라는 전망이 많다. 1호 계약부터 4년을 뛰어넘는 다년 계약, 초대형까지는 아니더라도 꽤 무게감이 있는 계약이 나왔다.

한화는 27일 “최재훈과 5년 총액 최대 54억원(계약금 16억원, 연봉 33억원, 옵션 최대 5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26일부터 열린 2022년 FA 시장이 본격 개장한 셈이다. 최재훈은 시장에서도 충분히 통할 선수라는 평가였다. 일단 시장에서 인기있는 포지션인 포수다. 원소속팀인 한화도 최재훈을 내줄 수 없지만, 포수를 보강해야 하는 타구단에서도 매력적인 카드다.

매일경제

2022년 프로야구 FA 1호 계약선수가 된 한화 이글스 최재훈(오른쪽)이 계약 후 정민철 단장(왼쪽)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화가 재빨리 최재훈을 집는데 성공한 것이다. 한화는 “주전 포수로서 팀 내 입지와 영향력을 고려, 반드시 필요한 선수라는 판단으로 발빠르게 내부 FA 최재훈과 협상해 계약을 이끌어냈다. 팀에 대한 애정이 깊은 최재훈 역시 계약서에 사인하기를 주저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5년 계약에 총액이 50억 원이 넘는 대형 계약이다. 주목할 부분은 계약기간 5년이다. FA는 재취득년한인 4년에 맞춘 4년 계약이 많았다. 아니면 이에 미치지 않는 2년이나 3년 계약도 많았다. 여기에 계약기간을 추가로 옵션으로 추가하는 형태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그러다 지난해부터 4년을 뛰어넘는 장기 계약이 트랜드가 되는 모양새다. 4년에 추가계약기간을 옵션으로 지정하는 형태도 나오고 있다. 이는 이번 FA시장에서도 통용되리라는 예상이 많다. 장기계약이라는 부분은 30대 초중반이 대부분인 FA 선수들에게 던지는 화두가 될 전망이다.

1호 계약부터 50억 원이 넘는 계약이 나왔다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다수 구단들은 재정적으로 여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쉽게 지갑을 열 수 없다고 봐야 한다. 하지만 의외로 구단들은 쓸 돈은 쓰는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최재훈은 이번 FA 시장에 나온 선수 중에서도 매력적으로 평가를 받았지만, 그렇다고 대어급으로 분류하긴 어려웠다. 그럼에도 최대 50억 원 이상을 가져가는 계약에 성공했다.

이는 아직 미계약 상태로 남아있는 대어급인 나성범(32) 김재환(33) 박건우(31) 등의 계약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어쨌든 1호 계약부터 화끈한 다년, 50억 원 이상 계약이 나왔다. FA시장이 본격 달아 오르리라는 신호탄과도 같은 최재훈의 계약 소식이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