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교도통신 "바이든, 기시다에 日 방위비 증액 기대 표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초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본의 방위비 증액 방침에 기대를 표명했다.

27일 교도통신은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미일 정상의 첫 통화에서 일본의 방위비 증액 관련 언급이 나옴에 따라 첫 정식 대면 정상회담이 실현되면 방위비가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다음 날인 지난달 5일 외국 정상 중에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이달 초 영국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만났지만, 정식 회담이 아닌 '풀 어사이드(pull aside·비공식 약식회담) 방식의 짧은 대화를 나누는 데 그쳤다.

기시다 총리는 연내 미국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정식으로 회담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금까지 일본의 방위비는 국내총생산(GDP) 1%를 넘지 않는 것이 관행이었다.

그러나 기시다 총리는 지난 9월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방위비에 대해 "숫자에 얽매여서는 안 된다"며 증액에 의욕을 보인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바람직한 증액 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