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구 책임일까"...모터쇼 관객, 전시된 G80 액셀 밟아 버스에 '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모빌리티쇼에서 한 관람객이 전시된 제네시스 차량의 액셀을 밟아 맞은 편 버스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의 제네시스 부스에서 G80전기차를 탄 관람객이 차량을 조작하던 중 액셀을 밟아 맞은편 한국자동차연구원 전시관의 전기 버스를 들이받았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G80 전기차의 그릴과 일렉트릭 전기버스의 헤드라이트가 일부 손상됐다.

완성차 업체들은 서울 모빌리티쇼 등 행사에 차량을 전시할 때 '전시 모드'로 설정해 차량을 구동할 수 없도록 한다. 이에 현대자동차그룹과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는 사고 원인 등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사고를 목격한 이들이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등에 사진과 목격담을 올리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시동 안걸리게 하는걸 깜빡했는지 누가 액셀 밟았다가 제네시스 출발해서 버스랑 박음"이라고 설명을 달았다.

한편, 서울모빌리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의 국제 모터쇼다. 이번 전시회는 다음달 5일까지 이어진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