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자대결, 윤석열 38.9% 이재명 36.1%…오차범위내 접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엠브레인퍼블릭 조사

연합뉴스

'이재명 대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됨에 따라, 결전의 날인 내년 3월 9일까지 펼쳐질 20대 대선의 대진표가 완성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윤 후보가 양강을 형성하는 가운데 정의당 심상정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등이 함께 출발선에 서는 다자 구도로 일단 레이스가 시작됐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2021.11.8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다자 대결에서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이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 26∼27일 전국 18세 이상 1천20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후보의 지지율은 38.9%, 이 후보는 36.1%를 각각 기록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2.8%포인트로 오차범위 내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6.1%,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5.6%였다.

이 후보가 호남과 강원·제주에서 앞섰으나, 윤 후보가 나머지 대부분의 지역에서 앞섰다. 인천·경기에서도 윤 후보 지지율이 38.6%로 이 후보(38.5%)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성별로는 여성층에서 윤 후보(40.8%)가 이 후보(32.9%)를 7.9%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층에서는 이 후보(39.2%)가 윤 후보(37.0%)를 2.2%포인트 격차로 오차범위 내에서 우위를 보였다.

양자 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43.8%, 이 후보가 40.7%로 기록했다.

또한 정권교체 여부를 묻는 조사에서는 '정권을 교체해야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53.5%로 '정권을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자(37.6%)보다 15.9%포인트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ogogo@yna.co.kr

연합뉴스

[그래픽] 대선후보 지지율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