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서구 ‘반중 포위망’ 강화에…중국 ‘러시아 공조’로 응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미 동맹국 중심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논의 확산
중, 러시아와 총리 회담·공동기고문·연합훈련 등 ‘연대’

미국이 동맹을 규합해 대중국 포위망을 강화하면서 국제사회에서 중국의 입지가 점차 좁아지고 있다.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움직임과 대만 문제가 상징적인 신호가 되고 있다. 중국은 러시아와의 관계를 강화하며 외교적 돌파구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8일(현지시간) 신장 위구르족 인권 문제 등을 이유로 베이징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이후 가장 먼저 보이콧 움직임에 가세한 나라는 미국과 안보동맹 오커스(AUKUS)를 결성한 영국과 호주다. 미국 정부는 캐나다와 뉴질랜드 등 영미권 기밀정보 공유 동맹 파이브아이즈(Five eyes)의 다른 회원국에도 동참을 설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주도 4개국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에 참여하고 있는 일본도 보이콧 가능성을 열어놨다.

유럽연합(EU) 의회는 이미 지난 7월 회원국에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대만 문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기 위해 다음달 9∼10일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만을 초청했다. 유럽에서는 리투아니아가 수도 빌뉴스에 ‘대만대표처’ 설치를 허용했다. 네덜란드 의회는 최근 대만의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참여를 지지하는 동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독일의 정권 교체는 중국에 또 다른 암초다. 상대적으로 유화적인 대중 정책을 펴온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퇴임 후 들어설 독일의 새로운 연립정부는 지난 24일 발표한 연정 합의문에서 신장과 홍콩 등 중국이 민감하게 여기는 문제들을 거론했다. 대만에 대해서도 국제기구 참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중국은 미국과의 갈등 속에서 갈수록 외교적 입지가 좁아지자 서방과의 대결이란 이해를 같이하는 러시아와의 공조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 친강(秦剛) 주미 중국대사와 아나톨리 안토노프 주미 러시아대사는 지난 26일 미국 외교·안보 전문지 내셔널인터레스트에 공동 기고문을 싣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대해 “냉전적 사고방식의 산물로 세계에 이데올로기적 대립과 균열을 불러일으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방의 보이콧 움직임에 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기로 하며 공조를 과시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30일 양국 총리 간 회담도 예정하고 있다.

또 두 나라는 지난 26일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에서는 특별위원회를 설치해 오커스의 핵 잠수함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면서 공조를 이어갔다.

양국은 앞으로 전략훈련, 연합 순항비행 등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국과 러시아의 군사 협력 강화는 한국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 19일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7대가 동해 독도 북동쪽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사전 통보 없이 각각 10분가량 진입했다 빠져나갔다.

베이징 | 이종섭 특파원 nomad@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