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성이 마음에 들면? 재채기" 박용우, 임원희 첫번째 결혼식 간 일화까지 ('미우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미운우리새끼’에서 박용우가 특이한 습관을 전핸 눈길을 끌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미우새)’에서 박용우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

이날 박용우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용우는 스튜디오에서 모벤져스부터 신동엽, 서장훈과 인사를 나눴다. 특히 박용우는 "예전에 서장훈 씨를 나이트 클럽에서 봤다"며 "키가 너무 크시더라”며 목격담을 전했다. 이에 서장훈은 "저는 한 번 가도 열 번 간 효과가 난다"고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의 인연은 학창시절에도 이어졌다. 휘문고 선후배 사이라고. 모두 서장훈이 후배란 사실에 깜짝 놀라자, 서장훈은 “당연히 제가 후배다”며 민망해했다.

그러면서 특이한 습관이 있다는 박용우는 “누군가 이성적으로 설레면 재채기를 한다”면서 고백했고 신동엽은 “사랑과 재치기 숨길 수 없다고 한다”며 흥미로워했다.

박용우는 “나도 숨기려하는데 숨길 수 없더라”고 하자 신동엽은 “안 설렜는데 재치가 나오면 오해할 것 같다”며 웃음 지었다.박용우는 “그땐 아니라고 할 것“이라며 손사레 쳤다. 이어 한 편으론 매력적하고 로맨틱하단 말에는 “멋지지 않고 굉장히 추하게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신동엽은 “서장훈 만난 나이트 클럽 소리 어마어마했을 것”이라 하자 서장훈은 “예전 나이트클럽은 중간에 좀 쉬었다, 잔잔했다”고 말해 웃음짓게 했다.

한편, 임원희와 정석용은 국내1호 아티스틱 스위밍 선수를 찾아갔다. 알고보니 가수 변진섭의 둘째 아들인 변재준 선수였다.이들은 “카세트 테이프로 노래 많이 들었다, 우리 형님 보고 싶다”며 반가워했다. 변재준도 “어릴 때 ‘로라’ 노래 많이 들었다”면서 공감했다.

이어 두 사람은 짠’워터보이즈’가 되어보겠다 비장한 모습으로 도전이 그려졌고 모니터를 보던 신동엽은 “시청자들 대신해 사과한다”고 말해 웃음 짓게 했다.

이어 박용우는 “작년에 임원희 마지막으로 봐, 오랜만에 보니 많이 얼굴이 빨개져 있더라”면서 친분을 드러냈다신동엽은 ‘친하게 지냈으면 원희 첫번째 결혼식 갔나”고 질문, 그는 “갔었다”고 말했고 서장훈도 민망한 웃음을 지었다.

/ssu08185@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