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박용우, 마음에 드는 이성 보면 재채기→최시원 첫 등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미운 우리새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박용우가 입담을 뽐냈다.

28일 밤 9시 5분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는 박용우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박용우는 서장훈에 대해 "예전에 서장훈 씨를 나이트 클럽에서 봤다"며 "키가 너무 크시더라"고 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저는 한 번 가도 열 번 간 효과가 난다"고 했고 신동엽은 "90년대 초중반 줄리아나에서 봤을 거다"며 "지금은 없어졌으니 이야기 해도 된다"고 했다.

이어 "인상이 깊을 수밖에 없는 게 제 고등학교 후배다"며 휘문고등학교 동문이라고 했다.

또한 신동엽은 "왕자병, 공주병 이런 이야기를 하는데 박용우씨는 스스로 거지병에 걸렸다고 하더라"며 "같은 옷을 몇개월 동안 입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용우는 "제가 예전에 영화를 중국에서 몇 달 찍은 적이 있다"며 "바닷가여서 바람도 너무 불고 추워서 내복을 항상 껴입었고 당시 역할이 난민이었는데 항상 지저분한 분장이 몇 달 동안 습관이 되다보니 내복을 두 달 정도 안 빨았다"고 했다.

그런가하면 박용우는 또 "아주 특이한 습관이 있다"며 "누군가 이성적으로 설레면 제가 재채기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원래 사랑과 재채기는 숨길 수 없다고 하지 않냐"고 했다. 하지만 박용우는 "굉장히 추하게 한다"고 했다.

박용우는 "작년에 임원희 마지막으로 봤는데 오랜만에 보니 많이 얼굴이 빨개져 있더라"고 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친하게 지냈으면 원희 첫번째 결혼식 갔나"고 물었고 박용우는 갔다고 했다.

또 최시원이 첫 등장했다. 승마를 하는 모습을 보인 최시원은 말에게 당근을 주며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후 최시원에게 김준호가 탈을 쓰고 나타났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