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대통령, 방역 지휘봉 잡는다…'오미크론·병상부족' 속 위기감 고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9일 오후 주요 국무위원들 참석한 가운데 문 대통령 4개월만에 직접 회의 주재

일주일전 "최대 만명까지도 대비했다" 했지만, 병상 부족 상황 심각해져

신종 변이 '오미크론' 등장에 방역당국 더욱 긴장, 재택 치료 확대 여부와 방역패스 확대 등 논의될 듯

노컷뉴스

박종민 기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민 기자·연합뉴스4주간의 단계적 일상회복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수 있을까.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 청와대에서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단계적 일상회복 속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종합 대책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이 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 7월12일 이후에 4개월만이다.

회의에는 문 대통령과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 주요 국무위원들이 전원 참석한다.

단계적 일상회복의 여파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4천명 안팎을 기록하는 상황이어서 방역 강화 및 위중증 환자의 병상 확보를 위한 전체적인 점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26일 서면 브리핑에서 "최근 위중증 환자가 고령층을 중심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어 추가접종(부스터샷)의 조속한 시행과 병상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4주 간의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평가하고, 치료체계를 비롯해 백신 추가접종과 방역 상황 등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라고 밝혔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특히, 전세계가 주시하고 있는 변이 '오미크론'의 등장으로 방역당국은 더욱 긴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회의에서도 현재까지 파악된 오미크론 확산 추이와 백신 접종 효과 여부, 국내 유입 시에 선별 방식, 사전 차단 조치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는 어렵게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을 당장 중단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국민과의 대화에서도 "정부는 5000명, 최대 1만 명까지 확진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고 생각해 대비했다"면서 일상회복으로 인한 확진자 증가를 어느정도 예상하고 있었음을 내비쳤다.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박종민 기자문 대통령은 다만,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어나 병상 상황이 조금 빠듯하게 된 것이 조금 염려가 된다"면서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위중증 환자 수가 늘어나면 그때는 부득이하게 비상조치를 취하거나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부분을 잠시 멈추거나 거리 두기를 강화하는 조치가 없으리라는 법이 없다"고 말해 여지를 남겼다.

'국민과의 대화' 후 일주일동안 병상 부족이 더욱 심각해진 만큼, 정부는 의료대응체계를 유지하기 위한 재택 치료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한 방역패스를 확대하고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독려하는 실질적인 방안도 검토된다.

특히, 방역패스 적용 확대에 대해서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단체에서 반발하고 있어 이같은 사회적 갈등을 조정하며 국민의 협조를 구하는 것이 문 대통령의 주된 역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만일 정부의 조치 이후에도 신종 변이의 등장으로 상황이 더욱 악화된다면 추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로의 회귀 등 비상조치 시행 여부도 검토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