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지민, "첫 공연 아쉬움 많아..오늘은 맘 편히 즐길 것"[LA 기자간담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이승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 지민이 LA 콘서트 첫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8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SoFi) 스타디움에서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콘서트 개최를 앞두고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방탄소년단 지민은 "어제 첫 번째 공연이 끝나고 정말 아쉬운 감정이 많았다. 지난 2년 동안 팬들을 만날 날만 계속해서 기다려왔던 것 같다. 준비하면서 많이 긴장되고 무섭기도 했던 게 생각보다 2년이라는 시간이 길게 느껴지더라"고 말했다.

이어 방탄소년단 지민은 "팬들을 만났을 때 어떤 표정을 지어야할지, 어떤 제스처에 무슨 말을 해야할지 걱정이 많았다. 그러다보니까 막상 마주했을 때 즐기지를 못했던 것 같아서 아쉬움만 남았다"면서도 "오늘은 마음 편히 즐길 수 있도록 해볼 생각이다"라고 두 번째 공연을 기대케 만들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전 투어 시리즈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무대 세트와 구성, 방탄소년단만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더해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를 완성했다. 또한 이번 LA 공연에서 방탄소년단은 온라인 콘서트에서 볼 수 없었던 무대와 함께 일부 공연 세트 리스트에 변화를 줘 다양한 퍼포먼스를 꾸민다.

/seunghun@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